황소산하회 제338차 10월 <금학산> 정기산행 > 산하동문회

본문 바로가기

일반 황소산하회 제338차 10월 <금학산> 정기산행

페이지 정보

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0회 작성일 19-11-21 16:14

본문

황소산하회(회장 백맹기・무역 80)는 제338차 10월 정기산행으로 금학산(654m)을 다녀왔다. 이번 산행코스는 여호내고개-327봉-암릉구간-정상-박힌바위-341봉-경주김씨제각-노일분교(산행거리-6.5km, 산행시간-4시간)이다.
 동문회관에서 아침 일찍 버스를 타고 출발하여 9시 전에 홍천군 남일로에 있는 등산로 입구에 도착하여 간단한 준비운동을 한 뒤에 정상을 향해 오르기 시작하였다. 나무사이로 비춰지는 상쾌한 아침 햇살을 보면서 완만한 경사를 걷는 기분이 좋았다. 계속되는 오르막길에 땀이 나는 듯 했지만, 능선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땀을 식혀주어서 기분 좋게 계속 올라갈 수 있었다. 자작나무숲 길도 걸었는데, 곁을 맴도는 은은한 향 덕분인지 힘든 것도 잊고 산을 오를 수 있었다.  정상 바로 아래에 로프와 받침대를 설치해 놓은 급경사의 바위길이 나타났다. 서로 도와주면서 안전하게 올라가니 마침내 정상에 도착하였다. <br></br>
 산과 물이 합쳐져 태극문양이 그려지는 것을 산태극수태극이라고 하는데,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수태극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이곳 금학산이다. 이 금학산 정상에서 내려다 본 홍천강이 위안터와 고주암마을을 휘감고 돌아가는 모습은 그야말로 자연이 만든 태극문양, 바로 대한민국의 상징이라는 생각이 든다. 처음에는 그 아름다움에 넋을 놓고 바라보다가도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태극문양의 경이로움에 놀라게 된다. 태극선을 그리며 굽이굽이 흐르는 홍천강 400리 물길은 금학산을 휘감으며 한강으로 유유히 흘러간다. 정말 태극문양이 너무 선명하게 잘 보인다. 흐르는 강물이 만들어준 태극문양, 자연이 만들어준 위대함! 회원들 모두 탄성을 내면서 멋진 모습을 사진으로 담기에 바빴다. <br></br>
 정상 바로 아래에서 점심을 맛있게 먹고 하산하기 시작하였는데, 경사가 심한 길이라서 회원들은 서로 손을 잡아주면서 조심스럽게 내려와서 버스에 탑승한 후 김도완 회원의 카페 오픈식을 방문하기 위하여 원주로 향했다. 모든 회원들은 진심어린 축하를 해주고,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서울로 출발하였다. 상경하는 버스 안에서 내내 즐겁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내면서 모교 동문회관에 도착했다.
 다음 11월 산행은 송광사와 선암사 등 유명한 사찰과 많은 문화재가 있는 순천에 있는 조계산으로 예정되어 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


(05066) 서울특별시 광진구 아차산로36길 5 건국가족 편집부
광고문의 : 건국가족편집부 Tel:02)456-4144 사업자등록번호:211-04-71312
불건건신고 : 관리자(kufamily@daum.net) , 02-456-4144

Copyright©Ku Family, All rights reserved.

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,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.